거제 시내버스 돌진사고 대책 논의
거제 시내버스 돌진사고 대책 논의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09.0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방지 위한 안전시설 설치 등 다양한 의견 나와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 시내버스 돌진사고와 관련해 거제경찰서와 거제시청, 거제시의회, 시내버스 업체 등이 5일 사고대책 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4시 사고현장인 고현버스터미널 시내버스 승강장에 모여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방지턱 높이 상승, 데크범퍼(카스토퍼)설치, 차량 주차 라인에 방지턱 구축 등 다양한 의견들이 나왔다. 

거제경찰서 우호근 교통경비과장은 "강남시외버스터미널처럼 차량 라인에 방지턱을 설치하고 차량정면에도 데크범퍼 등을 설치한다면 진입하는 차량들도 속도를 줄이며 조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의원들은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승강장 낮은 경계석 높이를 높이거나 방호벽 설치 등을 주문했다. 

거제시 최무경 교통행정과장은 "고현버스터미널이 협소하기 때문에 전국 현장을 둘러보고 벤치마킹해서 현지에 맞는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겠다"면서 "시내버스 기사들을 상대로 고현터미널에 대한 안전대책 의견도 청취해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시내버스 회사 측은 이번 시내버스 돌진사고에 대한 보상협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일 숨진 A군은 유족들의 뜻에 따라 6일 오전 10시 통영시화장장에서 화장 후 거제시추모의집에 안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