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사고로 친구가 죽어서 슬퍼요
버스사고로 친구가 죽어서 슬퍼요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09.0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 A중학교···버스사고 사망 이군 애도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지난 4일 오후 거제 시내버스 돌진사고로 15살 이모군이 숨지자 이군이 다니던 중학교에서도 애도의 물결이 일었다.

같은 반 학생들은 이군의 자리에 조화(弔花)를 올려 놓은 채 함께 수업을 들었고, 교직원들은 검은색 리본을 왼쪽 가슴에 달고 이 군을 애도했다.

원래 교사들과 학생들은 6일 오전 10시에 이 군의 시신이 장례식도 치르지 않고 화장된다는 소식에 운구차를 학교로 불러 애도의 시간을 가지려고 했었다.

그러나 다행히 오늘 오전 거붕백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차려지면서 이 군의 담임교사와 교감이 이른 아침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다. 교장도 오전 일정을 마무리 하고 빈소로 향했다.

학생들은 오후 2시 30분쯤 수업을 단축하고 장례식장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군의 교실에 가 봤다. 학생들은 친구의 죽음을 애도하며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수업을 하고 있었다.

수업을 마친 학생들은 연신 "슬퍼요. 우리 친구가 왜 죽어야 해요. 왜 이런 일이 일어나게 된 건지 아직도 모르겠어요"라며 슬퍼했다.

생전 이 군과 가장 친했다는 김 군은 연신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평소 방과 후 자신의 집에서 이 군과 함께 시간을 자주 보냈는데 그날은 학원 가느라 이 군과 함께하지 못해 이런 일이 생겼다며 자책했다.

학생들은 이 군을 힘들지만 밝은 친구로 기억했다. 춤도 잘 추고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를 잘하기 위해 노력하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런 친구들이 있어서일까? 이 군은 지난해 가정사 문제로 거제면의 한 중학교로 전학을 갔다가 친구들이 그리워 올해 초 다시 이 곳으로 돌아왔다.

학교측은 이 군의 죽음으로 여러가지 사회적 문제들이 드러났다며 이번 기회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 앞으로는 충분히 우려되는 사회적 문제들을 바로잡아 다시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행동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군의 시신은 내일 오전 발인해 통영시 화장에서 화장하고 거제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한편 시내버스 기사의 부주의로 시작된 사고가 한 중학생의 목숨을 빼앗고 시민들을 다치게 하면서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발생치 않도록 철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이군이 생전 다니던 중학교
이군이 생전 다니던 중학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