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다대다포항 '클린 국가어항' 시범사업 선정
거제 다대다포항 '클린 국가어항' 시범사업 선정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11.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04억 원 확보···야간경관 산책로 등 특화사업 추진
박종우 시장 “잘 정비된 관광형 명품 어항으로 재탄생시키겠다”
거제시 남부면 다대 다포항
거제시 남부면 다대 다포항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시 남부면 다대다포항이 해양수산부 ‘클린(CLEAN) 국가어항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103억 9천만 원을 확보했다.

지난 1일 해양수산부는 ‘2023년 클린(CLEAN) 국가어항 시범사업’공모에서 남부면 다대다포항을 포함한 전국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클린(CLEAN) 국가어항 사업은 기존의 어항을 깨끗하고 아름답게 개발․정비해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감성을 자극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함으로써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와 발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거제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국비 지원 사업이라는 점에서 전국적으로 공모 선정을 위한 경쟁이 치열했다. 이에 거제시는 박종우 시장을 비롯한 담당부서 공무원들이 주축이 되어 선제적 준비에 나섰고, 행정의 추진 의지와 지역구 서일준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대외 협력, 해당 지역민들의 관심과 열의 등 모두의 땀과 노력으로 공모 선정의 결실을 빚어낼 수 있었다.

거제시는 국가어항인 다대다포항에 2023년부터 3년간 총 127억 6천만 원(국비 103억 9천만 원, 지방비 23억 7천만 원)을 투입하여 기존 유람선 매표소를 포함한 클린스퀘어 조성과 수변공원, 야간경관 산책로, 어민들을 위한 특화사업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종우 시장은 “지역주민들과 행정이 지속적인 협의를 통하여 다대다포항에 필요한 사업을 선정하는데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왔고, 사업 유치를 염원하는 주민들의 단결된 힘이 함께 어우러져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다대다포항이 깨끗하고 잘 정비된 명품 관광형 어항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