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박두선 사장, "하청지회 파업 피해 수천억···철저한 수사 촉구"
대우조선 박두선 사장, "하청지회 파업 피해 수천억···철저한 수사 촉구"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2.07.0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이 7일 오후 오션플라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읽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이 7일 오후 오션플라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읽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하청지회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2,800여억 원이 넘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두선 사장은 7일 오후 대우조선해양 오션플라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만에 찾아온 조선 호황,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지역 및 국가 경제 활성화 등 기회가 불법 파업으로 인해 물거품이 되고 있다"며 불법행위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는 사내 각 협력사를 대상으로 노조 전임자 인정, 노조 사무실 지급, 임금 30% 인상, 상여금 300%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하청지회가 생산시설을 점거, 작업 방해, 직원 폭행, 설비 파손, 안전사고 위해 행위 등을 가하며 파업에 들어가면서 3주째 도크 진수가 연기됐고, 이로 인해 1도크에서 건조중인 선박 3척의 인도가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박 사장은 "거통고조선하청지회가 도크를 점거하고 파업을 진행함에 따라 매출과 고정비 손실만 6월 말까지 2,800여억 원이 넘고, 10만여 명의 생계 또한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며 "국가기간산업에서 벌어진 작업장 점거, 직원 폭행, 설비 파손, 작업 방해 같은 모든 불법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법 질서를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