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5월 세계 선박 절반 수주
한국, 5월 세계 선박 절반 수주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6.07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수주 점유율 韓 48%...1~5月 누계 수주 4년만에 中에 앞서
LNG운반선, 대형 컨테이너선이 수주 견인...선가지수 2009년 2월 이후 최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거제인터넷방송】= 한국이 5월 세계 선박 수주 점유율 48%를 기록하면서 선두에 올라섰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全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월 대비 17% 감소한 250만CGT(57척)이며, 이중 한국은 120만CGT(20척, 48%)를 수주, 84만CGT(22척, 34%)를 수주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1~5월 全 세계 발주량은 1,625만CGT로,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734만CGT(148척, 45%), 중국 716만CGT(247척, 44%)임. 지난해 같은 기간 중국에 11%P(韓 36%, 中 47%) 뒤졌던 한국이 중국을 앞선 것은 2018년(韓 34%, 中 32%) 이후 4년만이다. 

한편, 5월 클락슨 선가지수는 160.07포인트로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2009년 2월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5월 全 세계 선박 발주량은 250만CGT(57척)이며,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120만CGT(20척, 48%), 중국 84만CGT(22척, 34%), 일본 42만CGT(10척, 17%) 순이다. 

한국은 지난 4월 115만CGT(38%)를 수주하며 중국(289만CGT, 55%)에 뒤졌으나 LNG운반선과 대형 컨테이너선 수주에 힘입어 중국을 제치고 1위를 탈환했다. 

1~5월 누계 발주량은 지난해 동기(2,468만CGT) 대비 34% 감소한 1,625만CGT이며 이중 한국 734만CGT(148척, 45%), 중국 716만CGT(247척, 44%)를 수주, 누계에서도 한국이 중국을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이 같은 기간 중국을 앞선 것은 2018년 이후 4년만이다.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대형 LGN선(140,000m³ 이상)은 증가한 반면, 대형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유조선, 벌크선 모두 감소했다.

※1~5월 주요 선종별 누계 발주량

- 컨테이너선(12,000TEU급 이상): '21년 743만CGT(125척) → '22년 275만CGT(48척, 63%↓)

- 대형 LNG선(140,000m³ 이상): '21년 123CGT(14척) → '22년 528만CGT(61척, 329%↑)

-초대형 유조선(VLCC): '21년 129만CGT(30척) → '22년 -

- S-Max급 유조선: '21년 21만CGT(7척) → '22년 -

- A-Max급 유조선: '21년 52만CGT(20척) → '22년 16만CGT(6척, 69%↓)

-벌크선(Capesize): '21년 178만CGT(56척) → '22년 22만CGT(7척, 88%↓)

5월 말 全 세계 수주잔량은 4월 말 대비 65만CGT 증가한 9,853만CGT를 기록했으며 국가별로는 중국 4,158만CGT(42%)에 이어 한국 3,365만CGT(34%), 일본 965만CGT(10%) 순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보면 한국(756만CGT, 29%↑), 중국(691만CGT, 20%↑)은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일본(△136만CGT, 12%↓)은 감소했다.

5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60.07포인트로, 2020년 12월 이후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며 13년만(2009년 2월 160.36P)에 최고를 기록했다. 

4월 대비 선종별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LNG선(174,000m³ 이상)은 2억 2,400만 달러 → 2억 2,700만 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은 1억 5,250만 달러 → 1억 5,400만 달러, 초대형 유조선은 1억 1,600만 달러 → 1억 1,700만 달러, S-max 유조선은 7,800만 달러 → 7,900만 달러, A-max 유조선은 6,050만 달러 → 6,150만 달러로 모든 선종에 걸쳐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