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상생협약’, 공동주택 종사자들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나
‘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상생협약’, 공동주택 종사자들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나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3.0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시와 거제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가 추진한 ‘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상생협약’ 추진 결과, 공동주택 종사자들의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제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는 지난 2월 거제시 공동주택 의무관리대상 128개 단지 종사자들(관리실, 경비, 청소노동자)의 고용현황 전수조사를 한 결과, 2020년~2021년, ‘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상생협약’에 참여한 53개 공동주택에서 경비노동자 171명, 청소노동자 165명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021년 대비 경비노동자 1명 감소, 청소노동자 10명 증가했다.

거제시 공동주택 의무관리대상 128개 단지의 고용현황을 보면, 2021년 대비 경비노동자는 400명(98.5%)으로 6명 감소했고, 청소노동자는 366명(102.5%)으로 9명이 증가해 전체 고용인원은 늘었다.

거제시와 비정규직지원센터는 2022년에도 의무관리 대상 공동주택 ‘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만들기 상생협약’ 체결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며 참여 단지에 대한 인센티브 혜택을 고려하고 있다.

거제시비정규직노동자지원센터 김중희 사무국장은 “‘거제시 행복한 아파트 상생협약’은 공동주택 종사자(경비, 청소노동자)들에 대한 입주민 갑질 근절과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로 용역업체가 변경되더라도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이 고용승계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