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희 시인 첫 시집 '나는 자주 위험했다' 출판회
김성희 시인 첫 시집 '나는 자주 위험했다' 출판회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0.07.13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24일 금요인 저녁 7시 거제청소년문화센터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에서 오랫동안 작품활동을 해온 김성희 시인이 올 봄에 첫 시집 '나는 자주 위험했다' (미네르바 시인선55)를 출간했다.

코로나19로 미루었던 출판 기념회는 경남작가회의 주최로 오는 24일 저녁 7시 거제 교육청 뒤편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열린다.

김 시인의 첫 시집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여러 편의 시들과 존재론적 고독 및 인간관계에서 오는 단절감 등을 시인의 섬세한 감성과 감각적인 언어로 녹여낸 시들을 담고 있다. 김 시인은 경남작가회 거제작가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문예지에도 꾸준히 작품을 발표함으로써 활발한 창작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출판회는 원종태 시인의 사회로 이복규 시인의 서평과 시인이자 시낭송가인 이덕자 시인과 참석자드의 시낭송, 시인의 딸의 오카리나 연주 등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