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협력사 노동자 조명탑에서 이틀째 고공농성
대우조선해양 협력사 노동자 조명탑에서 이틀째 고공농성
  • 이회근 기자
  • 승인 2020.05.2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 "소망이엔지 고용승계" 촉구
회사 "20여명 결정, 나머지 노동자도 승계 진행 중"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도큰 인근 조명탑에서 강병재(57)씨가 28일 새벽부터 이틀째 고용승계를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도크 인근 조명탑에서 강병재(57) 의장이 28일 새벽부터 이틀째 고용승계를 촉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이회근 기자=대우조선해양의 사내 협력사인 소망이엔지 폐업을 앞두고 강병재(57) 대우조선하청노동자조직위회의장(이하 의장)이 28일부터 고용승계를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강 의장은 이 회사 노동자로 근무 중이다.

강 의장은 지난 28일 오전 4시30분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1도크 인근 조명탑(높이 40여m)에 올라가 '대우조선해양의 고용승계 불가방침 하천노동자 다 죽인다!'는 펼침막을 내걸고 이틀째 농성 중이다.

강 의장은 고공농성 입장문에서 "소망이엔지 폐업은 대우조선해양의 사내 업체 솎아내기의 결과"라며 "대우조선해양이 고용승게와 체불임금을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현재 소망이엔지는 경영난으로 오는 6월 말까지 폐업키로 하고 고용승계 등 절차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조명탑 아래 공기 매트를 설치하고 인력을 배치하는 등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강 의장은 앞서 비정규직 하청노동자 해고 반대를 촉구하며 송전탑 고공농성 88일, 크레인 고공농성 166일을 벌인 적이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강 의장을 포함한 20여명은 사내 다른 협력사로의 승계를 결정했으며, 나머지 노동자들도 승계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회사가 고용승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노조도 이날 오후 강 의장을 만나 설득하고 있어 조만간 농성을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의 사내 협력사는 2019년 124개사에서 2020년 5월 말까지 122개사로 거제시에 등록돼 있으며, 이 가운데 지난해 11개사와 올해 5월까지 7개사 등 18개 협력사가 정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