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청 공무원 '무관심'···도가 지나치다
거제시청 공무원 '무관심'···도가 지나치다
  • 조형록 기자
  • 승인 2020.03.0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보행로는 거제시청 수많은 공무원들이 다니는 곳이다.
이 보행로는 거제시청 수많은 공무원들이 다니는 곳이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시청 맞은편 보행로에 설치된 자동차진입억제용 말뚝(볼라드)이 파손돼 지나가는 보행자들의 통행을 방해하고 있지만 1100여 명 공무원들은 누구하나 치울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이 보행로는 거제시청 수많은 공무원들이 다니는 곳이다.

심지어 볼라드가 부러져 방치된 지 일주일이 넘었지만 거제시청 도로과에는 민원접수 조차 없었다.

거제시 관계자는 "공무원들도 담당과가 어딘지 자세히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현장을 확인하고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1100여 명 거제시 공무원들의 무관심 속에 방치된 볼라드, 수거 조치가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