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적조 비상, 거제는 피해없어
남해안 적조 비상, 거제는 피해없어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9.09.1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 제공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뒤늦게 발생한 적조(코클로디니움) 때문에 남해안 어민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거제해역도 예외는 아니다.

경남도는 지난 8일 남해군 해역에서 통영시 한산면 해역까지 적조 경보를 발령해 방제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통영 한산면 해역과 거제 지심도 해역은 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올해 적조가 발생해 188만마리가 폐사해 29억6900만 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주요 발생지역은 통영해역과 남해군 해역이고 어종은 조피볼락(우럭)과 참돔 등 돔류, 쥐치 등 총 7가지다. 

지역별 발생해역은 통영시(산양~한산면 전 해역), 사천시(서포~하동연안), 거제시(저구·가배·율포·학동 해역), 고성군(하이면·삼산면 해역), 남해군(고현·서면·미조·삼동·창선 해역)이다.

경남도는 매일 예찰 정보를 SNS나 밴드를 통해 안내하고, 통영 해경 및 인근 어선과 협력해 황토 살포 등 방제작업을 펼치고 있다.

남해군의 한 가두리 양식장은 적조를 피해 통영해역으로 긴급 이동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거제시와 고성군은 직접적인 피해내역이 신고되지 않았지만 인근 통영시는 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시는 참다랑어 149마리(피해액 5960만원), 고등어 1만1020여마리(피해액 1928만5000원), 넙치 9만1000여마리(2억6390만 원), 돔류 3만880여마리(6507만5000원) 등 전체 133057마리(4억787만4000원)가 폐사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15일 적조속보를 통해 연안의 적조띠가 바람과 대조기의 영향으로 이동과 확산을 반복해 일부해역에서 고밀도로 집적돼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적조 피해를 막기위해 경남 해역 양식장의 먹이 중단과 거제 해역 육상양식장의 취수 중단을 권고했다. 그밖에 야간 산소발생기 가동과 적극적 방제 작업도 권고했다.

경남도 제공
지난 1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문성혁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통영해역을 방문해 방제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