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농촌 빈집털이 40대 경찰에 덜미
대낮 농촌 빈집털이 40대 경찰에 덜미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12.0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대낮 농촌 빈집만 골라 금품을 털어온 40대가 덜미를 잡혔다.

거창경찰서는 경남·경북 일대를 누비며 빈집에 침입해 18차례에 걸쳐 금품을 훔쳐온 A씨(49·대구)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습절도)혐의로 지난달 30일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월 16일 오전 낮 11시 거창군 남하면 무릉리의 한 농가에서 귀금속 등 130만 원 상당을 절취하는 등 지난 10월부터 경남·경북 일대 농가를 돌며 현금 및 귀금속 등 2,210원 상당을 절취한 혐의다.

경찰은 사건현장 주변의 CCTV 영상을 분석, 동선을 추적해 경북 성주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지난 2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 받아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