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시절]장작 해 오던 할머니들 어린이 씨름 구경
[그때 그 시절]장작 해 오던 할머니들 어린이 씨름 구경
  • GIBNEWS
  • 승인 2018.05.0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철 시인, 수필가

【거제인터넷방송】= 1969년 12월 18일 이한순 군수를 모시고 장승포 일운 지세포로 출장 갔다 오다가 찍은 사진이다. 이곳은 일운면 구조라 해수욕장 북쪽 북병산 산록 도로변 따뜻한 묘지 주변이다. 이곳에서 이 마을 여인들이 땔감 장각을 해 오면서 쉬고 있다. 나무하러 나온 할머니를 따라온 초등학생들이 묘지 옆 잔디밭에서 씨름을 하고 있다. 학생들과 할머니는 씨름하는 광경을 처다 보면서 즐거워하고 있는데, 할머니 한분은 근심 걱정이 많아 보이는 얼굴로 땅 바닥만 처다 보고 있다. 그때 그 시절은 먹고 살기가 힘들어서 아무리 좋은 구경도 즐겁지 않았다.

이승철 시인, 수필가
이승철 시인, 수필가

이 사진 한 장이 그때 그 시절의 역사를 말해 준다. 1960년대는 먹고 살기 어렵고,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기가 힘들었다. 겨울부터 봄까지, 보리가 익을 때가 살기가 가장 힘들었다. 그때를 보릿고개라 한다. 이 고개를 넘기 위해서 풀뿌리와 나무껍질[草根木皮] 등으로 끼니를 때우고, 굶주리면서 사는 시기다. 오래 굶어서 누렇게 부황증에 걸려 죽는 사람도 있었다. 그 고개를 넘기가 가장 힘들었다. 그 어렵던 보릿고개에서 벗어난 것은 박정희 대통령이 우리도 한번 잘살아 보자며, 1970년대부터 시작한 새마을 사업과 경제개발 5개년계획이 성공을 거두면서 경제 발전을 가져 와서 이렇게 잘사는 나라가 되었다.

 

이때 우리 공무원들은 낮에는 현장에 나가서 주민들과 함께 새마을 사업에 전력을 기우렸고 밤에는 호롱불을 켜 놓고 사무를 봤다. 그러던 것이 거제도는 1971년 4월 8일 통영과 거제를 연결 하는 거제 대교가 개통 된 후에 육지의 전기가 들어오기 시작 했다.

이 한 장의 사진 속에서 그때 그 시절의 우리삶이 환히 나타나고 있다. 어렵게 살아도 마음은 언제나 평온하고, 이웃끼리 정을 주면서 살던 그 시절이 그립다. 천진남만하게 놀던 저 어린이들도 이제는 칠십 고개를 넘고 있을 것이다. 세월이 참무상하다. 현재는 물질문명이 극도로 발전되고 있어도, 따뜻한 인간의 정은 온대 간데없이 삭막한 세상이 되었다. 못살아도 그때 그 시절이 그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