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악 안전사고 이렇게 예방하자
봄철 산악 안전사고 이렇게 예방하자
  • GIBNEWS
  • 승인 2018.03.0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보라 소방사 / 옥포119안전센터
강보라 소방서
강보라 소방서

【거제인터넷방송】= 연일 계속되던 동장군이 물러가고 따스한 햇살이 비추고 봄바람이 불어오면서 지리산과 계룡산 등 지역 유명산에 봄철 산행을 즐기려는 등산객들이 크게 늘고 있는 상황이다.

경남도에 다르면, 최근 5년간 산악구조 발생건수는 4,632건 중 봄·가을에 2,016건으로 봄 가을철에 집중해서 발생한다.

이처럼 날이 풀리면서 기온상승으로 얼었던 지표면이 녹아 약간의 충격에도 힘없이 무너질 수 있으며, 햇볕이 들지 않는 음지에는 아직도 지반이 얼어 미끄럼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

또한 겨울철 수축된 근육들이 갑작스런 등산으로 인해 근육통과 인대 손상을 동반 할 우려가 있다.

자칫 방심하면 사건사고를 동반할 수 있는 봄철 산악활동을 하기 전 철저한 사전준비를 하고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직까지 3~4월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기 때문에 기온 급 하강에 대비한 보온장비와 방수가 되는 등산화, 등산복 등 여벌옷을 준비해야 하며, 비상식량과 따뜻한 물이나 차를 준비해 체온유지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산행 전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아침 일찍 산행을 시작해 해가지기 전 하산을 끝내 실족이나 추락에 대비해한다.

만약 산행 중 조난, 안전사고를 당했을 경우 등산로에 설치된 ‘산악위치표지목’을 보고 119에 신고하면 요구조자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있어 보다 신속하고 빠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찰과상 등 가벼운 부상이 발생했다면 구급함이 곳곳에 배치되어있으니 가벼운 응급처치를 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건강상태를 무시한 무리한 산행은 자제하며 자신의 건강상태와 체력을 고려한 산행코스를 선정해야 하며, 출발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완연한 봄기운을 맞으며 안전한 산행을 즐기길 기원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