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안전관리 피터 헤이워드 전무 영입
삼성중공업, 안전관리 피터 헤이워드 전무 영입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7.09.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일메이저와 글로벌 엔지니어링社에서 35년간 근무한 안전 전문가
▲ 피터 헤이워드(Peter Hayward, 57) 전무

[거제인터넷방송]= 삼성중공업은 신임 안전경영본부장에 글로벌 안전관리 전문가인 피터 헤이워드(Peter Hayward, 57) 전무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7월 조직개편에서 '안전경영본부'를 신설하며 안전관리 조직의 위상과 권한을 강화하고, 글로벌 전문가를 본부장으로 영입하기 위한 인선 작업을 진행해 왔다.

피터 헤이워드 전무는 1982년 엑손(Exxon)社의 안전 분야 엔지니어(Safety Engineer)로 근무를 시작한 이래, 35년간 오일메이저와 글로벌 엔지니어링社에서 HSE(안전∙환경∙보건)을 담당해 온 전문가다.

특히, 엔지니어링社 Worley Parsons에서 10년간 글로벌 HSE 매니저로서 호주, 태국, 중국 등지의 플랜트 건설현장 HSE를 총괄했으며, 호주의 엔지니어링 및 해양설치 전문업체 Clough社에서는 호주와 동남아지역 육∙해상 프로젝트의 HSE를 총괄하는 안전총괄 임원을 역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