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LNG운반선 2척 수주
거제 대우조선해양, 그리스서 LNG운반선 2척 수주
  • 이상두
  • 승인 2011.06.30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부터 159,800㎥ LNG운반선 2척 수주

추가 건조 옵션도 합의…올해총 수주액 71억 3천만 달러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대표이사 남상태)이 LNG운반선 2척을 수주하면서 고부가가치 선박 건조시장에서 쾌속항해를 지속하고 있다.

29일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대표이사는 그리스 아테네 현지에서 안젤리쿠시스 그룹(Angelicoussis Group)의 존 안젤리쿠시스(John Angelicoussis) 회장과 함께 159,800㎥ LNG운반선 2척에 대한 수주 계약서에 서명했다.

▲ 지난 29일 그리스 현지에서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대표이사 (오른쪽)와 안젤리쿠시스 그룹(Angelicoussis Group)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 (John Angelicoussis, 왼쪽)이 LNG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건배를 하며 계약성사를 축하했다.
 
총 수주액은 약 4억 달러를 웃도는 수준으로, 선박들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14년 상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된다. 양사는 확정분 2척과 함께 추가로 2척을 더 건조할 수 있는 옵션에도 합의했다.

이번에 수주한 LNG은 최대 16만 입방미터(㎥)의 액화천연가스를 수송할 수 있는 선박으로 이중연료 전기추진방식 엔진을 탑재해 에너지 효율을 높임으로써 보다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다.

선주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현재 100여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는 그리스 최대 선사로 대우조선해양과는 94년첫 선박 거래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50여척 이상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앞으로 인도 후 선박을 운용하게 될 안젤리쿠시스 그룹 LNG부문 자회사인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 Inc.) 社는 이번 계약을 통해 LNG운반선 선대 확장 정책을 펼쳐 향후 도래할 LNG운반선 건조시장 활황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남 상태 대표이사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거의 매년 대우조선해양에 선박을 발주할 정도로 든든한 협력자이자 파트너" 임을 강조하면서 "선주들과의 돈독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LNG선 건조 최강자로서의 입지를 계속해서 굳혀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계약까지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상반기 총 30척, 71억 3천만 달러를 수주하면서 2011년 수주 목표액 110억 달러 달성을 위한 순항을 계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