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통행료 인하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기자회견 가져
민주당, 통행료 인하 대통령 공약 이행 촉구 기자회견 가져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9.2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더불어민주당 변광용 거제지역위원장을 비롯한 경남도내 13개 지역위원장들이 거가대교,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를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섰다.

변광용 위원장 등은 28일 경남도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서 삭감한 ‘통행료 인하 방안 용역비 5억 원’을 다시 편성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거가대교,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 공약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거가대교,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를 공약하며 표심을 호소했지만 당선 후 공약 실천에 대한 의지와 노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2023년 정부 예산안 편성에 통행료 인하 관련된 예산은 전혀 보지이 않고, 오히려 ‘통행료 인하 방안 용역비 5억 원’을 전액 삭감하는 등 최소한의 노력조차 없다”라며 “공약 파기면 파기라 선언하고 국민께 사과하라”라며 힘주어 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에서 삭감한 통행료 인하 용역비를 다시 살려 다양한 인하 방안을 만들고, 실제적 통행료 인하로 이어지도록 적극 나서겠다”라고 강조하며 “민간 사업자 이익을 위해 국민에게 부담을 지우는 일일은 중단돼야 한다. 윤석열 정부도 통행료 인하의 구체적 로드맵을 제시하고, 의지 있는 자구책 마련 등 통행료 인하 공약 이행에 적극 나설 것”을 강력 촉구했다.

공동 기자회견을 이끈 변광용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통행료 인하 용역비 5억 원 삭감은 통행료 인하를 위한 의지와 실천, 최소한의 노력조차 하지 않겠다는 것을 밝힌 것과 다름없지 않으냐”라며 “비싼 통행료는 산업 경제, 운수 물류, 관광 등 거제시민과 국민께 고통과 짐이 되고 있다. 통행료 인하는 중요 현안이자 오랜 숙원으로 반드시 인하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거가대교는 재정 고속도로 대비 7.7배 비싼 통행료로 지난 민선 7기에서는 경남도와 거제시, 시민사회가 지속적인 인하 노력을 펴오며 2020년 화물차 통행료 인하, 코로나 전에는 설, 추석 명절 한시적 통행료 면제 등을 비롯해 광역권 사업과 연계한 단계적 통행료 인하 방안이 마련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