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면소재지 자연마을 6곳, 자연취락지구 지정
거제시, 면소재지 자연마을 6곳, 자연취락지구 지정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9.1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폐율 완화(40%→60%)로 주민불편 해소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시는 지난 15일 동부면을 포함한 면 소재지 자연마을 일원과 남부면 도장포마을 일원을 대상으로 추진한 자연취락지구 지정 및 변경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가 완료돼 경상남도로부터 최종 결정 고시됐다고 밝혔다.

대상 지구는 주민이 집단적 생활근거지로 이용되고 있는 동부면 산양4지구(248,044㎡) 등 6개 지역으로 문동동 삼룡지구(35,372㎡), 사등면 견내량지구(258,555㎡), 하청면 하청지구(261,840㎡), 장목면 장목지구(285,939㎡)는 신설되는 지역이며, 남부면 도장포지구(120,015㎡ → 120,601㎡(증 586㎡))는 변경되는 지역이다.

해당지역은 종전 수립됐던 지구단위계획구역이 2020년 6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정비의 일환으로 폐지돼 지구단위계획구역 내에서 적용받던 건폐율이 해당 용도지역 규정에 따라 60%에서 40%로 하향됨으로 인해 그 동안 지역주민들이 토지이용의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번 자연취락지구 지정으로 건폐율이 40%에서 60%로 상향 조정돼 주민 불편사항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 관계자는 “자연취락지구 지정에 따른 건폐율이 완화되어 건축물의 신·개축과 주거환경 개선 및 정주환경 조성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현실에 맞는 효율적인 토지이용을 도모해 균형 잡힌 거제시를 만들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