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대학교-고성군,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선정
거제대학교-고성군,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선정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9.08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거제대학교(허정석 총장)와 경남 고성군(이상근 군수)이 외국인 전문 인력의 지역 정착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고성은 인구감소 지역으로 조선 기자재 및 스마트 농축산 업체에 우수 외국인 인력이 필요한 곳이고, 거제대학교는 조선 및 조리제빵 관련 외국인 전문 인력을 양성해온 대학이다.

2012년 중국 대학생에 대한 국제주문식 교육을 통해 ‘유학생 관리 우수대학’ 선정, 2016년 ‘뿌리산업 외국인 기술인력 양성대학’ 선정, 2018-2023년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을 획득했다.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은 지난 8월 19일까지 법무부가 공모하고 9월 5일 4개 광역자치단체 4개와 고성군을 포함한 지역자치단체 2곳이 선정 발표됐다. 이번 사업은 인구 및 생산 인력 감소, 지방 소멸의 위기에 대응해 외국인 우수 인력에게 일정 기간의 지역 의무 거주 기간(5년) 및 심사를 통해 향후 지역의 영주권까지 발급될 수 있다는 점에서 파격적 조치로 평가되고 있다.

거제대학교는 이미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뿌리과정을 운영하고 있어 외국인 유학생이 뿌리과정 학과에서 기량검증시험에 합격하고 졸업하면 E-7 비자를 취득하게 된다. 이번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 선정을 통해 거제대학교를 졸업하는 외국인 유학생 및 기졸업자는 자격 심사를 거쳐 5년 동안 해당 지역 거주와 취업의 조건으로 새롭게 F-2 비자의 취득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배우자의 경우도 F-1 비자를 취득해 지역의 거주와 취업이 모두 가능하게 된다.

외국인 전문 인력이 지역민과 서로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한국어 및 문화 교육, 통번역 서비스, 생활고충 상담 등 지자체와 지역 대학은 다양한 지원책을 제공할 계획이다. 고성군과 거제대학교는 지역산업체-지역대학-지자체의 긴밀한 상호 연계를 통해 우수 외국인의 지역 정착을 장려하고 생활 인구 확대와 경제활동의 촉진을 통해 인구 유지 및 유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구축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