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HSD엔진, 차세대 친환경 선박엔진 공동 개발
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HSD엔진, 차세대 친환경 선박엔진 공동 개발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8.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탄올, 암모니아, 수소 등 대체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용 엔진 공동개발

- 신형 엔진 개발 통한 경쟁력 확보 및 상호 이익 도모

【거제인터넷방송】= 지구 온난화 예방을 위해 계속 강화되는 추세인 환경규제에 맞춰 빅(Big)2 조선사와 선박 엔진 제작사가 손잡고 공동으로 차세대 선박용 엔진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과 삼성중공업(대표이사 정진택), HSD엔진(대표이사 고영렬)은‘차세대 친환경 엔진개발 MOU’를 맺고 선박엔진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9일 경남 창원에서 (왼쪽부터)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 HSD엔진 고영렬 사장, 삼성중공업 정진택 사장이 ‘차세대 친환경 엔진 개발 사업협력’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29일 경남 창원에서 (왼쪽부터) 대우조선해양 박두선 사장, HSD엔진 고영렬 사장, 삼성중공업 정진택 사장이 ‘차세대 친환경 엔진 개발 사업협력’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MOU는 지구 온난화 예방을 위해 계속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차세대 친환경 엔진 및 기자재 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고 있는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위상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최근 대형 선박의 경우 화석연료에서 LNG 추진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지만 ‘탈 탄소화’라는 목표를 맞추기 위해서는 차세대 친환경 엔진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맞춰 메탄올, 암모니아, 수소 등을 대체 연료로 삼아 신형 엔진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조선 빅(Big)2인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대표적인 국내 선박 엔진 제작사인 HSD엔진은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협약을 통해 ‘차세대 친환경 엔진 및 기자재 개발’, ‘협약당사자 간 공동사업 운영 방안 검토’, ‘협약당사자 간 기술교류회 실시 등 정기적 인적교류’, ‘차세대 친환경 엔진 외 협력 가능 아이템 발굴’에 나설 계획이다.

협약 3사는 공동 기술 개발로 상호 역량을 강화할 수 있으며 차세대 친환경·디지털 선박 엔진 기술 확보 등을 통해 차세대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번 MOU는 단순한 기업 간 협약을 넘어 국내 주요 조선사와 선박 엔진 제작사가 차세대 시장을 대비한 공동개발에 나선다는 점에서 동종 산업계에서 크게 주목받는 움직임이며 특정 회사의 이익이 아니라 국내 조선산업 생태계, 작게는 경상남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