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경, 부산 가덕도 성토봉 실종 등산객 1명 구조
창원해경, 부산 가덕도 성토봉 실종 등산객 1명 구조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2.06.2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덕 성토봉에서 약초를 캐다 길을 잃고 해안가 갯바위에서 구조

【거제인터넷방송】= 창원해양경찰서(서장 류용환)는 지난 21일 밤 11시쯤 부산 가덕도 성토봉을 등산하다 길을 잃은 60대 남성을 해안 갯바위에서  구조했다고 22일 밝혔다.

창원해경은 21일 밤 10시쯤 부산 강서경찰서로부터 가덕도 성토봉 주변 해안가 실종자 수색협조 요청을 받고, 신항파출소 경찰관을 신고위치 주변으로 보내 실종자 수색에 나섰다.

창원해경 신항파출소 경찰관 4명은 신속하게 섭외한 민간해양구조선 명성호(1톤급, 대항선적)에 함께 타고 성토봉 주변 해안가 갯바위 쪽을 수색 하던 중, 신고 접주 1시간 만에 실종된 남성을 발견하고 안전하게 구조했다.

해경이 갯바위에서 실종된 남성을 발견해 구조하고 있다.©창원해경 제공
해경이 갯바위에서 실종된 남성을 발견해 구조하고 있다.©창원해경 제공

이날 실종 남성은 지인 2명과 함께 오후 2시쯤부터 가덕도 성토봉에 올라 약초를 캐다가 지인 2명은 먼저 성토봉을 내려왔으나, 해가 저물면서 혼자 길을 잃고 헤매다 성토봉 해안가 갯바위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다 해경에 구조됐다.

창원해경은 위험성이 높은 연안구역을 소방과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합동 조사해 총 25개 ‘위험구역’을 설정하고 연안사고 예방을 위해 주력하고 있으며, 가덕도 천성항 주변 갯바위 해역은 신항파출소가 집중 관리중인 8개 구역 중 하나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해안가 주변 등산객들에게 “만약의 위험 상황에 대비해 휴대폰과 손전등을 꼭 챙겨서 등산을 하고, 만약 길을 잃게 된다면 안전한 곳에서 침착하게 구조를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