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사업 선정
남해군,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사업 선정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2.04.1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남해군이 지역문화진흥원 공모 2022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문화 콘텐츠 특성화사업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지역민의 일상생활 속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의 문화권 향상을 위해 지자체 특성에 맞춘 자유기획 프로그램에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남해군이 공모한 '네트워크 공(O)간' 사업은 지역 내 창작자와 예술가들을 발굴하고 각자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지역 거점의 문화활동을 통해 지역이 직면한 문제를 함께 고민해나가도록 하는 민·관 협업 프로그램이다.

그 첫 번째 행사로 뮤지엄남해가 4월 ‘열두 가지 선물 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남해를 사랑하는 황미영 작가의 작품 속 주인공 테디베어 한별이가 남해 마스코트 해랑이와 함께 아름다운 남해의 관광지를 다닌다는 내용으로 전개된다.

전시는 마지막 주가 아닌 4월 15일 금요일부터 시작한다. 첫 번째 부대행사로는 전시 오픈 날인 4월 15일 오후 5시에 ‘문화를 기록하는 블로거를 만나다-문화와 SNS가 만날 때’라는 주제로 문화토크콘서트가 진행된다. 문화파급력을 가진 인플루언서 ‘나무처럼(블로그 닉네임)’님을 초대하여 SNS를 통한 남해군 ‘문화가 있는날’을 좀 더 알려보고자 기획했다. 남해군민 누구나 선착순으로 신청하여 참여할 수 있다.

다음으로 골목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장소는 남해 청년센터 ‘바라’ 건물의 담벼락이다. 여기에 황미영 작가님의 작품 두 점으로 타일 벽화를 진행한다. 4월 29일, 30일, 5월 1일 3일간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남해군민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하루 20명 선착순이다.

4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날’ 주말에는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먼저 4월 29일부터 5월 1일(금, 토, 일)에는 작가의 도슨팅(전시해설) 투어가 매일 예정되어 있으니 시간을 참고하여 참여하면 된다. 또한, 3일 동안 작가의 작품 속 이미지들로 예쁜 아크릴 모빌만들기가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하루 30명씩 신청 가능하며 기간 내 중복신청은 불가능하다. 그리고 관람객들을 위한 매직 벌룬쇼 공연이 4월 30일과 5월 1일 양일간 펼쳐진다. 관객참여 마술쇼와 벌룬쇼로 진행된다.

뮤지엄남해 김태영 전시팀장은 "프로그램이나 부대행사에 참여하고 네이버 설문지와 SNS후기를 남겨주시는 모든 분께 작가의 작품으로 만든 마그넷 자석을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니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