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 올해 첫 국제대회 출격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 올해 첫 국제대회 출격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4.05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올해 첫 국제대회 참가를 위해 스위스 메링겐으로 출국했다. (제공= 대한산악연맹)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올해 첫 국제대회 참가를 위해 스위스 메링겐으로 출국했다. (제공= 대한산악연맹)

 

【거제인터넷방송】=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은 2022년 새롭게 선발된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이 5일 오전, 해외 전지훈련을 겸한 올해 첫 국제대회 참가를 위해 스위스 메링겐으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서종국 국가대표 감독이 이끄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 선수단은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서채현, 천종원 포함 콤바인(리드+볼더링) 종목 국가대표인 이도현, 사솔 선수로 구성되며,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스위스에서 진행되는 IFSC 메링겐 월드컵(볼더링)대회에 참가한다.

2022년 첫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은 "올해 첫 발걸음을 떼는 스포츠클라이밍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출전 각오를 다짐했다.

한편, 스피드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은 5일(화)부터 10일(일)까지 진천선수촌에서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이 진행하는 스포츠과학 밀착지원 등 2022 아시안게임 대비 체계적인 기술측정 및 전문체력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향후 스포츠클라이밍 국가대표팀은 IFSC 메링겐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을 시작으로 5월 6일부터 8일, 서울 중랑 용마스포츠클라이밍 경기장에서 열리는 IFSC 서울 스포츠클라이밍 월드컵과 가을에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