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중부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50대 검거
마산중부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50대 검거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22.01.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50대를 검거한 마산중부경찰서 형사들이 표창과 포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50대를 검거한 마산중부경찰서 형사들이 표창과 포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5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경찰청은 24일 도주범 A씨를 검거한 마산중부경찰서 형사 6명에게 표창과 포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법원으로부터 전자발찌 10년 부착 명령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2시 창원시 마산합포구 자신의 누나집에 방문했다가 외출해 인근 철물점에서 구입한 가위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전자발찌가 훼손된 것을 인지한 법무부의 112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마신중부경찰서장과 경남경찰청 형사과장을 중심으로 112·지역경찰·형사 등 종합대응팀을 꾸려 추적에 나섰다.

택시를 이용 창원시 합포·회원·성산·의창 4개 권역으로 이동한 A씨의 동선을 CCTV 분석과 검문검색, 유흥가 수색 등으로 추적해 신고접수 6시간 만에 검거했다.

경남청 이상률 청장은 "이번 사건은 112·지역경찰·형사 등 全 기능이 총력 대응하여  피의자를 신속히 검거, 추가 범행을 사전 차단 도민에게 믿음을 준 예방적 경찰활동의 우수 사례"라고 격려하고 "앞으로도 강력범죄 발생시, 초기부터 全 기능이 총력을 다해 신속·엄정하게 대응하여 도민들의 불안을 해소 하고, ‘가장 안전한 경남, 주민 속에서 살아 숨 쉬는, 따뜻한 경남경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