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545억 원
대우조선해양, 3분기 영업손실 545억 원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1.11.1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업일수 감소로 인한 매출 감소, 환율 상승 등으로 손실 감소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거제인터넷방송】= 대우조선해양이 연결기준 실적공시를 통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대우조선해양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9,597억원, 영업손실 △190억원, 당기순손실 △545억원이다. 조단위 손실이 났던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약 10.3%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규모도 크게 줄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3분기 매출이 여름휴가, 추석연휴 및 잦은 우천으로 인해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줄었지만, 4분기에는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 분기를 기점으로 실적이 개선되고는 있지만, 아직까지는 강재 및 기자재가,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 등으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LNG운반선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 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 시황의 반등에 따라 현재까지 올해 수주목표(77억달러)의 119%인 91.9억 달러를 달성했다. 연말까지 100억 달러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3년 이상의 조업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