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1조2,203억원
대우조선해양, 2분기 영업손실 1조2,203억원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1.08.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매출액 2조 1,712억원, 영업손실 △1조 2,203억원, 당기순손실 △1조 2,470억원
- 고정비 부담 증가 및 자재 가격 인상으로 인한 공사손실충당금 설정
- 해양공사 주문주의 클레임 청구 등 분쟁에 따른 충당금 반영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거제인터넷방송】= 대우조선해양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조2,203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날 발표된 대우조선해양의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2조 1,712억원, 영업손실 1조 2,203억원, 당기순손실 1조 2,470억원이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44.7%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적자전환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이번 상반기 실적 악화의 주된 원인으로 2~3년간 저조한 수주로 인한 매출 급감과 건조중인 제품의 고정비 부담 증가 및 최근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약 8,00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으며, 해양공사 주문주의 클레임 청구 등 분쟁으로 발생한 약 3,000억원의 충당금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앞으로 발생할 지도 모를 다양한 위험에 대해 충당금을 설정했다.”며 “신규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시황의 반등에 따라 현재까지 올해 수주목표(77억달러)의 82.2%인 63.3억 달러를 달성했고,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5.3억 달러 대비 4배이상 늘어난 실적이다. 또한 수주잔량도 216억 달러로 이는 통상적으로 안정적인 조선소 운영이 가능하다는 2년 이상의 조업 물량이다.
 
또 선가 상승과 더불어 원자재 가격이 안정되면, 수익성도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하반기에는 카타르 프로젝트와 같은 대형 LNG운반선 프로젝트의 발주가 예상돼 수주목표 초과 달성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