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올해 첫 수주‧‧‧LNG운반선 1척·1,993억원
삼성중공업, 올해 첫 수주‧‧‧LNG운반선 1척·1,993억원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1.01.0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日, 팬오션으로부터 최신 친환경 스마트 LNG선 수주
친환경·스마트 기술 우위... 두 달새 LNG선 20척 건조 계약 따내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거제인터넷방송】= 삼성중공업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으로 올해 첫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중공업은 글로벌 해운사인 팬오션으로부터 1,993억 원 규모의 17만4천㎥급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5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23년 4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최신 멤브레인(Mark-Ⅲ Flex)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시스템이 장착돼 화물량 손실을 최소화했으며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을 탑재해 친환경 규제에 적합하다.

특히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인 에스베슬(SVESSEL) 탑재로 더욱 경제적이고 안전한 운항이 가능한 최신 친환경 스마트 선박이다.

선주사인 팬오션은 지난해 포르투갈 에너지 기업인 Galp와 체결한 약 1.15억 달러 규모의 장기 대선계약(TC)에 최신 사양의 LNG운반선을 투입해 LNG 사업 부문에서의 국제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매우 이른 시기에 회사의 강점인 LNG운반선으로 수주 소식을 알려 기쁘다"며, "친환경, 고효율, 스마트십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올해 수주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1월부터 이번 건조 계약까지 총 20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하며 최근 친환경 선박 발주 회복세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 2021년 해운조선업 전망 보고서에서 세계 신조선 수주가 환경 규제, 특히 온실가스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수요라는 점에서 효율성과 성능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질 것이며, 이로 인해 국내 조선업 수주 역시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LNG 연료가 석유계 연료 대비 톤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2/3 수준으로 적은 장점이 있어 사용 비중이 확대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 역시 전세계 LNG 수요에 힘입어 향후 5년간('21~'25년) 대형 LNG운반선 발주가 평균 51척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