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법 추진 공공미술 프로젝트 “거제시장은 공식 사과하라”
편법 추진 공공미술 프로젝트 “거제시장은 공식 사과하라”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0.12.10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지역 예술인들이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면서 위법을 저질렀다며 거제시장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공공미술 프로젝트 편법추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9일 공공미술 프로젝트사업에 대한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재공고 결정했다는 거제시의 발표에 반발하는 입장문을 언론사에 일제히 보냈다.

언론사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재공고는 환영하지만 시는 여전히 ‘법적, 절차적 문제가 없었다’라는 입장을 덧붙이고 있다”며 “적법하지 못했던 과정에 대해 거제시장은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범대위는 “거제시의 입장대로라면 ‘지역 예술인들의 화합을 이유로 재공고 결정을 했다’라고 하는데, 거제시가 무리하게 추진한 과정 중에 위법한 사실이 드러났으면 반성하고 사과해서 바로 잡으면 될 일이지, 괜히 지역 예술인들의 화합이라는 명분을 운운하지 말고 행정사무감사에서 밝힌대로 명확하게 잘못을 시인하고 거제시장이 직접 공식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업은 처음부터 거제시의 문체부 가이드라인 임의해석, 지방재정법 및 거제시조례 위반으로 인해 불법 추진된 점이 드러났기 때문에 재공고하는 사안이지, 마치 거제예총과 범시민대책위의 대립에 의해서 재진행 한다는 모양새로 밝힌 입장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범대위는 “거제시장은 범시민대책위에 소속된 예술인들에게 공식 사과는 물론 거제시민에 의해 선출된 거제시의회의 권위를 바닥까지 실추시킨 것 포함 아무런 죄없는 거제시내 모든 문화예술인들의 화합을 저해하고 있는 현 작태를 처절하게 통회하고 반성해서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며 “재공고를 통해서 다시 진행하는 만큼 작가팀 선정위원회 또한 투명하게 임명해서 작가 선정 과정의 공정함에 더 이상 문제가 제기 되지 않도록 강하게 권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제시장의 공식사과와 재발방지프로세스를 구축할 때까지 시청 앞에서 행위예술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