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LNG화력발전소 재추진, 통영·거제·고성시민단체 반발
통영LNG화력발전소 재추진, 통영·거제·고성시민단체 반발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0.10.19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화력발전소 저지 대책위원회 20일 오전 10시 통영시청 정문 앞 발전소 건설 반대 기자회견

【거제인터넷방송】= 무산 위기를 맞았던 경남 통영시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이 재추진되면서 통영, 거제, 고성 시민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통영 LNG 발전소는 총사업비 1조 4000억 원을 들여 건설하는 민자 발전소다. 광도면 일원 21만여㎡ 부지에 920㎿급 발전기 1기와 14만㎥급 저장탱크 2기를 건설, 직도입 가스로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통영화력발전소 저지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0일 오전 10시 통영시청 정문 앞에서 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대책위는 "현재 통영 고성 거제를 비롯한 남해안은 하동과 삼천포 석탄발전소로 인해 심각한 대기오염을 겪고 있다. 여기에 통영 안정공단에 1,012MW급의 LNG복합발전소(화력발전소)가 들어설 경우 대기오염은 더욱 심각해질 것이며 온배수배출로 인한 해양생태계 파괴와 어업 피해도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LNG 역시 화석연료다. 석탄에 비해 온실가스가 다소 적게 배출된다는 점을 제외하면, LNG화력 또한 초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을 뿜어내는 굴뚝이기는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신규 화력발전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세계적인 에너지전환은 돌이킬 수 없는 대세다. 기후위기 리스크를 분석하는 세계적 금융전문가들로 구성된 연구 집단인 카본 트래커(carbon-tracker)는 한국의 LNG발전소 확대의 위험성을 다음과 같이 경고하고 있다.

“한국이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석탄화력발전을 재생에너지가 아닌 LNG화력으로 모두 대체할 경우 2060년까지 감수해야 할 좌초자산의 규모가 600억 달러에 달한다”

 미래학자인 제러미 리프킨은 “2023년을 넘기기 전에 경제적인 효율성 측면에서 재생에너지가 LNG발전을 뛰어넘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LNG발전에 투입된 설비가 조만간 모두 좌초자산으로 전락한다는 뜻이다.

 이에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 어민단체, 제 정당 등이 참여한 ‘통영화력발전소저지대책위원회’를 결성해 기후온난화를 막고 도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전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영화력발전소저지대책위원회 구성은 아래와 같다.

멸치권현망수협, 민주노총 통영지부, 숙의민주주의연구소, 어린이책시민연대 통영지회, 정의당 통영고성지역위원회, 진해만굴어업피해대책위, 통영 YWCA, 통영어업대책위원회, 거제 YMCA, 거제 YWCA, 거제 경실련, 거제 민주노총, 거제통영고성 노동자문화공간 새터, 경남 민예총 거제지부, 경남시민에너지협동조합, 고성농민회, 노무현재단 경남지역위원회 거제, 진보당 거제위원회, 진보당 경남도당, 진보당 고성준비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