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상된 화폐 5년간 5억장 폐기···21조5천억 규모
손상된 화폐 5년간 5억장 폐기···21조5천억 규모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0.10.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일준 의원
서일준 의원

【거제인터넷방송】= 카드사용이 늘어났는데도 훼손돼 폐기되는 화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서일준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화폐손상으로 인한 폐기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21조5천억원 어치 화폐가 손상으로 인해 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갯수로 따지면 31억8천만장이다. 또 이 폐기된 화폐를 새 화폐로 대체한 비용만 3,545억 원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전의 경우 5년간 총 118억 원이 폐기됐다. 갯수로 따지면 2억3백만개다. 

은행은 화재 등으로 화폐가 남아 있는 면적이 3/4 이상이면 액면 금액의 전액을, 2/5이상부터 3/4 미만이면 반액을 새 돈으로 교환해 주고 있다. 

이런 식으로 화폐손상으로 인한 교환액이 총 130억 원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만 벌써 25억 2천4백만 원 상당 손상화폐가 교환됐고 계속 증가하고 있다.

서일준 의원은 “최근 카드 사용이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훼손 교환 및 폐기되는 화폐가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현금의 올바른 사용 및 보관 방법에 대한 안내와 홍보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한국은행은 화폐 관리에 대해 더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손상 화폐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