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갑 경남도의원, '180개 위원회' 전문성 없는 운영 지적
김성갑 경남도의원, '180개 위원회' 전문성 없는 운영 지적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0.05.2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갑 위원장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갑 위원장이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김성갑 경남도의원(경제환경위원위원장·거제1·더불어민주당)이 제37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각종 위원회의 내실운영 촉구했다.

경남도에는 180개의 위원회에 3,273명의 위원이 위촉돼 있다. 그 중 644명(19.7%)이 공무원 등의 당연직과 2,629명(80.3%)의 위촉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628회 이는 2018년에 비해 개최 횟수가 45회(7.7%)나 늘어났고, 비용은 2억 원(32.4%)을 더 썼다.

김성갑 위원장은 “지난해에 전체 180개 위원회 중 연간 1회 미만으로 운영하는 곳이 99개로 전체의 55%를 차지한다”며, 운영실태를 지적했다.

그는 “위원 위촉도 대학교수가 전체 위촉직 위원 2,629명 중 약 30%를 차지하는 788명으로 특정 직업군의 비중이 높아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대외적으로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위원회에서 필요로 할 정도의 전문적인 식견을 갖추고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 분들을 찾아내고 발굴해 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하면 위원회가 내실있게 운영되고 도민의 현장 목소리를 바로 들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민의 도정 참여 확대와 위원회 운영의 투명성, 공정성, 효율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의 개선과 전면 정비 계획안을 수립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경남도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