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옥포지구대 '폐쇄' 왜?
거제 옥포지구대 '폐쇄' 왜?
  • 조형록 기자
  • 승인 2020.02.27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의심 주취자 지구대 난동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 옥포지구대가 27일 오전 코로나19 의심환자 때문에 폐쇄됐다.

거제경찰서는 27일 새벽 1시에서 2시사이 술에 취해 재물을 손괴한 혐의로 잡혀온 A씨가 난동을 부리다 발열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거제시보건소에 신고 후 격리조치 시켰다고 밝혔다.

이날 근무를 섰던 직원들은 검체채취 후 자가격리 중이며 옥포지구대는 우선적으로 폐쇄됐다.

현재 옥포지구대 업무는 연초지구대와 아주지구대가 맡고 있으며 이날 근무를 서지 않은 옥포지구대 직원들은 두 지구대에 나눠 근무하고 있다.

경찰은 옥포지구대를 소독하고 검사결과에 따라 운영방침을 세울 계획이다.

거제경찰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만큼 경찰이 선제적 대응 등 모범을 보여 확산을 막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들도 최대한 방역과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