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열 거제시의원, 아동양육시설 퇴소아동 지원 강화 촉구
이태열 거제시의원, 아동양육시설 퇴소아동 지원 강화 촉구
  • 이상두 기자
  • 승인 2020.02.0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열 거제시의원
이태열 거제시의원

【거제인터넷방송】= 이태열 거제시의원이 6일 거제시으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동보육시설을 퇴소하는 아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거제시에 촉구했다.

경남도 내 18개 시․군 중 거제시를 포함한 14개 시․군에서 25개의 아동양육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거제시는 2020년 1월 현재 1954년 개원한 성로육아원과 1960년 개원한 성지원에 입소 정원수 114명 중 65명의 아이들이 생활하고 있다. 아동양육시설 아이들은 만 18세가 되면 보호가 종료돼 대학진학, 직업교육 등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자립정착지원금 500만 원을 받고 사회로 나가게 된다.

이태열 의원은 “보호종료 아이들은 열여덟 살에 어른이 돼 자신의 삶을 살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세 명의 아이들을 키우는 아버지로서 거제시와 거제시민들에게 호소한다”며, “우리 아이들이 짊어진 열여덟 어른이라는 무거운 짐을 덜어줄 수 있도록 지원을 강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난 1월 아동보호시설인 성로원과 성지원의 사무국장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시급한 보호시설 아이들에 대한 지원은 주거안정과 정착지원금 사용관리, 좋은 일자리 등 다양한 문제 가운데 특히 주거안정이었다고 했다.

자립정착지원금 500만 원은 제대로 된 집을 얻을 수 없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는 것이다.

이 의원은 “거제시는 LH가 운영하는 임대주택과 거제시가 운영하는 공공임대주택이 있다”며, “아동양육시설 퇴소 후 거제 괸내에 정착하는 보호종료 아이들을 위해 입주조건을 완화해 주거걱정 없이 생활할 수 있도록 아이들에게 혜택을 줘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산광역시 부산진구는 2019년 9월 10일 조례 제정을 통해 자립정착지원금 외 전세보증금 1,000만 원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사례를 들었다.

창원시 또한 조례를 통해 아동양육시설 퇴소 청소년과 쉼터 청소년을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했고, 주거안정을 위한 전세주택 지원방안까지 마련하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설을 퇴소한 거제시의 보호종료 아이들이 건강한 사회의 구성원을 살아갈 수 있도록 자립과 자활을 위한 더욱 체계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거제시의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