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버스터미널 ‘몰카’ 촬영기기 단속
거제시, 버스터미널 ‘몰카’ 촬영기기 단속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9.12.0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청 단속반이 불법촬영기기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거제시청 단속반이 불법촬영기기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거제시는 불법촬영 범죄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만큼 지난 6월부터 월 2회 다중이용시설인 고현터미널과 장승포터미널 화장실 몰래카메라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단속반은 교통행정과 직원 3명으로 구성돼 전파탐지형·렌즈탐지형 장비를 활용해 화장실 내외부와 벽면틈새, 천장 등을 중점 단속중이며 현재까지 몰래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거제시청 단속반이 불법촬영기기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거제시청 단속반이 불법촬영기기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터미널에 몰래카메라가 발견되지 않은 점을 다행”이라며 “터미널 및 교통이용시설물 등이 불법촬영기기 범죄에 악용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 촬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4조제1항(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에 해당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