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삼석 전 거제시문화공보과장, 한반도문학 시부문 신인상 수상
손삼석 전 거제시문화공보과장, 한반도문학 시부문 신인상 수상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19.11.2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손삼석 전 거제시문화공보과장이 지난 16일 한양대학교 게스트하우스 대연회장에서 열린 제6회 한반도문학 출판기념회 및 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했다.

수상작품은 <뻐꾸기시계>, < 이슬>, <별>, <새>, <어느 봄날> 등이다.

작품 심사는 성기조 교원대 명예교수, 신상성 용인대 명예교수, 권태주 한반도문협회장이 맡았다.

심사평에서 “손삼석 씨의 작품은 오랜 습작활동을 통해 히말라야를 넘나드는 문학적 내공을 쌓아 상당한 수준급의 작품을 제출했고, 많은 응모작품 중 돋보이는 수작으로 망설임 없이 당선작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김화 대한언론인회 이사와 김학중 연세대 객원교수가 함께 시 부문 신인상 수상의 기쁨을 함께 했다.

손 시인은 당선소감에서 “나름의 소신으로 38여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정체성을 찾아 고민했던 갈등의 시간을 거쳐 문학에의 길을 찾아 나서게 됐으며, 우주의 한 점 먼지 같은 지구와 그 지구에 존재하는 아주 작은 미립자 같은 존재로서, 타임머신을 타고 제 안의 우주를 찾아 쉬엄쉬엄 길을 떠나려 한다” 고 밝혔다.

한편, 오는 12월 12일 오후 6시 고현동 한우관에서 손 시인의 등단기념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