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복지 훔친 '다섯 명' 공개한다
거제복지 훔친 '다섯 명' 공개한다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9.10.24 1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복지관부당해고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 제공
거제시복지관부당해고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 제공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시복지관부당해고 해결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2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거제복지를 도둑질 했다며 5명을 공개하고 사과를 요구했지만 당사자들은 반발했다.

대책위가 책임있는 사과와 재방방지를 요청이 지켜지지 않을 시 형사 고발 등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수를 뒀지만, "법적으로 잘못된 점이 있다면 벌을 받겠다"며 당당히 맞섰다.

대책위는 권민호 전 거제시장, 김용운 거제시의원, 박동철 전 거제시희망복지재단 이사장, 이상영 전 거제시종합사회복지관장, 신태진 거제시 회계과장이 부당해고 사태를 불러 일으킨 핵심인물들이라고 주장했다.

권민호 전 시장은 부당해고와 불법위탁을 주도했고, 김용운 거제시의원은 해고자의 아픔을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박동철 전 재단 이사장은 부당해고를 진행했고, 이상영 전 관장은 부당해고와 노동자 탄압에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신태진 과장은 불법위탁과 부당해고를 기획하고 진두지휘했고, 부당해고와 불법위탁이 진행될 당시 거제시 담당 계장이었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거론된 5명이 거제시민의 희망인 거제 복지를 도둑질했다고 주장했다. 부당해고와 불법위탁, 진실규명을 외면한 채 사회복지사의 인권을 유린했다고 덧붙였다.

부당해고로 막대한 재정적 손실은 물론 인권과 정의가 유린 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라도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주장에 거론된 5명 인사는 반발했다.

권민호 전 시장은 "그동안 대책위가 (자신관련)주장한 내용들 가운데 사실로 드러난 것이 얼마나 되냐"며 "이렇게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만한 발언들을 서슴없이 일삼는데 그동안 정치인이다보니 사실이 아닌 주장에도 참고 넘겼지만 이제는 더 이상 간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태진 과장은 "참담하다. 공정하게 처리한다고 했는데 사회 복지를 훔친 5명으로 낙인 찍힌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과연 복지를 한 그사람들이 제대로 해왔다면 이런 모습은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 사회복지가 제대로 운영되려면 제대로 된 사람들이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동철 전 이사장은 "딱히 할 말은 없다"며 "만약 잘못한 게 있다면 상황에 맞춰 대처하겠다"고 답했다.

이상영 전 관장은 "그동안 이 부분을 잊고 살아가고 있었는데 또 다시 이슈화 시켜 당혹스럽다"며 "거론된 분들과 의견을 나눈 후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거제 복지관 정상화를 위한 특별위원장을 맡았던 김용운 의원은 임시회 회기중이라 입장을 듣지 못했다.

기자회견을 접한 시민 A(55·고현동)씨는 "재판에서 다툰 것은 노동자의 지위를 다툰 것이지 당사자(해고 사회복지사)의 죄가 있고 여부를 다툰 것은 아니다"며 "당사자들도 일부 책임이 있는데도 마치 이 것을 정치적 문제인 것처럼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맞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둑이 도둑이라한다. 2019-10-25 09:40:18
누가 누구더러 도둑이라는지 기가 꽉~막힌다.
면면을 보니
하나는 반**에서 보조금(5~6천만원) 횡령하다 발각돼 처벌 받은 보조금 도둑이고,
또 하나는 능력도 경력도 부족한데 복지관 전 재단 관장찬스, 지인찬스로 고임금 채용돼서 지금도 적자분을 세금으로 메우고 있는 세금 도둑이고,
나머지 하나는 경력도 기간도 부족함에도 규정 다 무시하고 고속 승진한 승진 도둑.
그런데 저기 서 있는 사람들은 뭐지?
세월이 흐를수록 현명해 지야 하는데 나이가 들어도 혜안이라곤 눈 씻고도 못찾겠네.
또 어줍짠케 연대해준다고(하는척) 가야 할 길이 멀고 험한 사람이 멀리 못보는 어리석음도 이젠 그만하시지. 보기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