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실사저지 업무방해 고발···천막도 치워라?
대우조선해양, 실사저지 업무방해 고발···천막도 치워라?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9.09.2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대우조선해양 동종사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와 경남대책위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의 현장 실사를 방해했다는 이유다.

경남대책위와 거제대책위는 대우조선해양의 고발에 대응해 2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모든 문제의 발단은 현대중공업의 잘못된 대우조선해양 인수로부터 비롯된 것인데도 이를 바로잡으려고 하지 않고 도리어 노동자들과 시민에게 재갈을 물리려 하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의 업무방해 고발과 천막철거 요청 공문의 부당함을 주장했다.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철회될 때까지 대화는 없고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대우조선해양측은 이번 대책위 6명 고발과 천막철거 요청 공문은 산업은행과는 별도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약 두 달 전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의 현장실사 반대를 위해 쇠사슬 투쟁을 벌인 6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공문은 기자회견에서 주장하는 매각저지 천막 폐쇄가 아닌 안전상 문제와 회사 이미지를 고려해 다른 곳으로 이동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반대 천막농성이 시민들의 뜻을 모은 결정이기 때문에 원하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끝까지 밀고 나가겠다"며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내달 거제에서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달 2일 오전 9시 10분에는 거제시 옥포동 오션프라자 앞에서 공정거래위원회에 항의하는 집회도 열 계획이다.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대우노조)는 시민대책위에 감사함을 표하며 "대우조선 동종사 매각이 저지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는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을 동종사인 현대중공업에 매각하려고 하면서 불거졌다. 대우노조와 시민대책위는 매각 절차에 대한 부당함과 동종사 매각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 등을 우려해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현장실사는 집회를 통해 저지됐지만 기업결합심사가 진행중이다.

대책위 제공
대책위 제공
대책위 제공
대책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