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저도, 내달 17일 관광객 '첫 입도'
거제 저도, 내달 17일 관광객 '첫 입도'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9.08.28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도 전경(사진=거제시청 제공)
저도 전경(사진=거제시청 제공)

【거제인터넷방송】= 대통령 휴양지 거제 저도에 내달 17일 관광객의 첫 발길이 닿는다.

㈜거제저도유람선(대표 감재도)은 이날 관광객을 승선시켜 오후 2시 저도 선착장에 첫 하선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오후 1시부터 거제저도유람선 선착장에는 식전행사로 해군의장대의 사열과 어선들의 해상 축하퍼레이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거제소방서와 MOU도 체결된다.

거제저도관광유람선
거제저도유람선

거제저도유람선은 오전과 오후 두 차례 운항해 하루 600명의 승객을 저도에 하선한다.

관광객은 매일 오전 10시30분~낮 12시30분까지, 오후 1시30분~5시까지 섬을 둘러볼 수 있다.

저도의 시범개방 동안 청해대와 군사 시설을 제외한 산책로와 전망대, 모래 해변 등이 공개된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고향인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와 가까운 장목면 유호리에 있는 저도는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과 직선거리로 21㎞ 정도 떨어져 있다.

저도는 하늘에서 내려다본 섬 모양이 돼지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섬 전체에 해송·동백군락 등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9홀 규모의 골프장과 길이 200여m의 백사장, 300㎡ 크기의 대통령 별장이 있다.

저도는 일제강점기 일본군 시설로 사용되다가 광복 후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여름철 휴양지로 사용됐다. 1972년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에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공식 지정되면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