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제에 국립 난대수목원이 필요하다
경남 거제에 국립 난대수목원이 필요하다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19.07.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현(국립경남과학기술대학교 교수,시인)
박재현 교수
박재현 교수

【거제인터넷방송】= 우리나라엔 국공립 수목원이 여러 곳 있다. 각기 목적에 맞도록 설치되었고, 기능도 다양하다. 국립수목원으로는 광릉수목원, 백두대간수목원, 내년에 완공되는 세종수목원, DMZ자생수목원이 있고, 도립수목원으로는 경기, 강원, 충남, 경북, 경남, 전북수목원이 있고, 전남에는 완도수목원과 영광수목원이 있다. 이들 수목원은 기후대에 따라 그 지역을 대표하는 식생으로 가꾸어져 있고, 그 수목원에 가면 그 지역 기후대에 생존하는 다양한 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즉, 수목원은 설립 목적상 그 지역에서 잘 사는 고유한 식물과 천이 등 다양한 식물을 보여준다는 의미에서 중요한 기능을 하고 있다. 따라서 수목원에 가면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고, 특별히 그 지역에 잘 자라는 식물을 찾아볼 수 있어, 기후변화와 아울러 식물의 생장 등을 통해 사람이 잘 살 수 있는 환경변화도 예측할 수 있다.

지금 지구온난화 및 기후변화로 인해 우리나라의 남부지역은 온대에서 점차 아열대로 변하고 있다. 특히 통영과 거제 등은 이미 아열대 기후에 도달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기후대의 변화로 인해 그 지역에 사는 식물들은 그 위쪽 지역의 식물들과 다양한 차이를 나타낸다. 예를 들어 과거엔 사과나무가 대구를 중심으로 잘 자랐지만, 이제는 그 위쪽으로 분포지역이 올라가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이로 인해 각 지역의 기후대를 대표하는 수목원이 그 지역마다 조성되어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엔 난대식물을 대표하는 국립수목원이 없고, 이로 인해 국립난대수목원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국립난대수목원이 들어설 입지는 어디가 적절한가를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고, 최적의 입지를 고른다면 당연히 경남지역이다. 왜냐하면, 경남지역은 산림이 67%를 차지하고, 경북도와 강원도에 이어 전국 3위의 광역지방자치단체로 4개의 국립공원이 있어 아열대 식물과 다양한 난대식물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경상남도의 자연자원은 내륙의 식생 천이에 의한 낙엽활엽수림의 증가와 해안지역은 지구온난화 및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상록수림의 초기적인 천이가 진행되고 있는 식물학적 변화를 한 눈에 보여주는 최고의 위치에 있다. 해양과 연접한 경상남도는 해양에 영향을 받는 난대수종과 육지 수종이 혼재되어 그 특성을 확연히 볼 수 있는 좋은 입지적 위치를 지니고 있다. 이 지역에 있는 도시들은 청정도시, 산업경제도시, 포로수용소 등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역사도시로도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 지역에 국립난대수목원이 유치되면 산림 및 자연생태 자원을 국가 균형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모델이 조성될 것이다. 즉, 이 지역이 가지고 있는 산림, 해양경관과 지역 고유자원을 연계한 생태휴양기능 공간 조성으로 지역경제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고, 경남도에 위치한 남해안의 잠재된 생태, 환경자원의 기능과 가치발굴 및 현명한 이용으로 국가 균형발전의 공평성을 확보할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쾌적한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중요시하는 사회변화 양상에 맞는 남해안의 다목적 산림복지서비스 공급을 위한 공간조성과 함께 내륙과 연결된 첫 번째 큰 섬의 위상과 양호한 접근성, 리아스식 해안절경, 역사, 문화자원 시너지 효과로 산림복지 중심도시로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다. 아울러 Bio 항노화 생명자원 및 자연자원의 6차산업화 핵심도시로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다. 즉, 경상남도는 양방, 한방, 해양항노화 산업 클러스터(Anti-aging cluster)를 조성하여 미래 50년의 새로운 발전전략을 추진하고 있고, 약용식물, 해양생물 등 천연물 항노화산업 소재가 풍부하고 신물질 개발이 가능한 연구소와 대학이 많아 다른 광역시도에 앞선 선도적 성과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입지적, 기후적, 환경적, 산업적 측면에서 가장 우월한 경상남도에 국립난대수목원이 위치해야 할 타당한 이유는 차고 넘치며, 그 당위성도 확연하다. 나무를 심을 때 ‘적지적수(敵地敵樹)’란 말이 있다. 그곳에 가장 적합한 나무를 심는다는 말이다. 세계적으로 기후변화가 대세이고, 국가적으로도 기후변화에 대응한 국립난대수목원의 설립은 반드시 필요하고, 그에 가장 적합한 거제지역은 경상남도의 해안과 육지가 맞닿아 있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