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대책 마련
경남교육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파업 대책 마련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9.06.2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교육감, 교육장과 긴급 대책회의에서 교육활동에 차질 없도록 당부
단계별 대응지침, 직종별 대응방안, 부당노동행위 예방 등 내용 담아

【거제인터넷방송】= 오는 7월 3일부터 5일까지 전국 교육공무직원들의 총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경남교육청이 이에 대한 대책마련에 나섰다.

경남교육청은 27일 오후 2시 시․군 교육지원청 교육장과 함께 대책회의를 갖고 파업으로 인한 학교업무 공백과 교육과정 운영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교육공무직원으로 구성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 상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21일, 파업에 대비해 전 교육지원청의 담당자가 참석한 회의에서 지역별 학교별 대비책을 마련토록 한 바 있다.

경남교육청은 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대기 체제를 갖추는 등 파업 대응에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경남교육청의 대응 계획에는 파업 단계별 대응지침, 직종별 대응방안, 부당노동행위 예방을 위한 노동관계법 준수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파업이 예상되는 학교는 자체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하도록 하고, 학부모들에게 가정통신문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파업과 관련한 내용과 협조사항 등을 안내하도록 했다.

파업 시 우선 학교 급식에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학교운영위원회 회의를 거쳐 학사일정 조정 여부를 검토하고, 교육과정 정상 운영 시 가정도시락 지참이나, 빵과 우유 등의 대체급식을 검토하도록 했다. 특히, 식중독 사고 예방 등 위생 및 안전관리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과, 가정도시락 지참 시에도 빵, 우유, 과일 등 보조식을 제공하여 영양부실을 사전에 예방하고 도시락을 지참하지 않는 학생이나 저소득가정 학생에 대한 지원과 배려에도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돌봄 운영의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교별로 대처토록 했으며, 내부인력이 돌봄교실 운영을 지원하고, 기타 직종의 경우에도 내부인력의 지원을 통해 학사일정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남교육청은 파업기간 동안 상황실을 설치해 각급학교의 급식, 돌봄교실 운영 및 관련법 준수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교육활동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함은 물론, 무노동 무임금을 원칙으로 노조의 위법한 쟁의행위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경남교육청 관계자는“학교 교육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대비하여 학생과 학부모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성실하게 교섭해 원만한 합의점을 찾아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