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광용 거제시장, “지심도 올바른 개발 본격 박차 가해 달라”
변광용 거제시장, “지심도 올바른 개발 본격 박차 가해 달라”
  • 거제인터넷방송
  • 승인 2019.05.3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 지연시키는 문제점 해결 방안 모색
거제관광의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개발방향 논의

【거제인터넷방송】= 변광용 거제시장이 30일 국·소장들과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지심도 개발방향을 논의를 했다.

지심도는 일운면 옥림리에 자리 잡은 국내 최대의 동백섬으로 일제강점기인 1936년 일본이 군사기지로 사용하기 위해 섬 주민을 강제 이주시킨 지 81년 만에 각고의 노력 끝에 거제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7년 국방부에서 거제시로 소유권이 이전됐으나 현재까지 여러 가지 사유로 개발이 지체되고 있다. 특히 현재 섬 내에서 민박과 식당업을 하고 있는 15가구는 자연공원법, 식품위생법, 농지법과 산지관리법 등 관련법령에 위반된 상태에서 영업을 강행하고 있어 개발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러한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 앞으로 추가적인 논의를 통해 해결방안을 강구하고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는 별도로 지심도가 시의 또 다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개발방향에 대한 용역을 추진하는 것도 논의됐다.

변광용 시장은 “지심도 개발에 문제점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반환된 지 3년이 지나도록 답보상태에 있다는 것은 의지의 문제라고 본다.”며 “앞으로 지심도의 개발에 대한 정확한 목표설정과 전략구상을 위해 관련부서가 협업하고 중지를 모아 달라. 늦었지만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하고 지심도의 올바른 개발에 본격적인 박차를 가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거제시는 오늘 회의를 통해 도출된 문제점들과 다양한 해결방안에 대해 관련부서에서 다각적이고 심도 있게 검토한 후 지심도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