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LNG운반선 1척 수주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9.04.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선박 계약
​​​​​​​올해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등 총 10척 수주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거제인터넷방송】= 대우조선해양이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수주를 따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社로부터 17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대우조선해양과의 인연이 다시 한번 더 조명을 받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포함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5척의 선박을 발주한 최대 고객이며,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운반선 4척은 모두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발주했다.

특히 전임 정성립 사장이 2015년 취임 후 첫 선박 계약이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원유운반선 2척이었으며, 이번에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선박 계약 또한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선박으로 끈끈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왼쪽에서 여섯번째),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은“기술력과 더불어 고객사와의 끈끈한 신뢰관계가 대우조선해양이 가진 세계 최고의 경쟁력”이라며,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마란가스社와 LNG운반선 추가발주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등 총 10척 약 13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15.5%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