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감사자료 거부 사립유치원 9곳 고발
경남교육청, 감사자료 거부 사립유치원 9곳 고발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9.03.07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퍼컴퍼니 의심 교구 납품업체 2곳은 수사의뢰
11곳 유치원 신분상 조치 90명, 재정상 조치 6100만원

【거제인터넷방송】= 경남교육청이 종합감사자료 제출을 거부한 사립유치원 9곳을 창원지방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1월에 설립자 변경신청과 민원 등 비리가 접수된 21곳 사립유치원에 대해 종합감사를 벌였다.

종합감사 결과 11곳 감사를 종료했고, 감사자료 제출 지연으로 1곳은 감사를 연기, 9곳은 감사자료 제출 거부로 감사를 종료하지 못했다.

감사를 종료한 11곳 사립유치원에 대해 ▲경징계 요구 2명 ▲경고 41명 ▲주의 9명 ▲불문(퇴직자) 38명 등 총 90명에게 신분상 조치를 했고, ▲회수 53,636,300원 ▲환불 7,008,230원 ▲기타 470,000원 등 총 61,114,530원의 재정상 조치를 했다.

특히 거제시 소재 A유치원과 B유치원에 대해 감사를 실시하던 중 교재ㆍ교구 납품업체인 C사와 교재ㆍ교구ㆍ급식중개업체인 D사의 사업장 소재지를 현장 조사한 결과 C사는 A유치원 주차장에 설치된 상호도 없는 가건물을 사업장 소재지로, D사는 가정집으로 추정되는 거제시 소재 아파트(10층)가 사업장 소재지로 돼 있어, 사립유치원과 허위 거래가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CㆍD사를 수사의뢰할 예정이다.

경남교육청은 감사자료 제출 거부에 따른 3~4차례의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9곳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는 ▲원장 교원기본급 보조비와 학급운영지원비 등의 지원 중단 ▲방과후과정 운영보조금 및 각종 목적사업비성 보조금 지원 선정 제외 ▲원아 정원감축 등의 조치계획과 더불어 4월 중 재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경남교육청은 지난 2016년 사립유치원 특정감사와 공공성 강화를 위한 간담회와 연수, 회계 지도·점검, 원장 역량강화 등 사립유치원의 공공성과 회계 투명성 확보에 노력한 결과 전반적으로 사립유치원 회계의 투명성과 책무성이 좋아졌으나 여전히 일부 유치원은 위법·부당 집행사례가 잔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종훈 교육감은 “앞으로도 부정과 비리가 적발될 때에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징계 등의 신분상조치는 물론이고 고발·수사의뢰 등 강력하게 처벌·시정해 나가겠다”며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역량강화와 회계연수, 지도·점검을 통해 회계집행의 투명성과 공적 책무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