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하청노동자 사망사고 재발방지책 없나
조선 하청노동자 사망사고 재발방지책 없나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9.01.2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이하 노조)가 29일 오전 11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조선해양 하청노동자 산재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11일 발생한 태안화력발전소 故 김용균 노동자의 사망사고와 지난 25일 오전 11시 20분께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신동양 직원 A씨의 추락사를 엮어 '죽음으로 내몰린 비정규직 하청노동자의 비참한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2017년 6월 신동아 이주외국인 노동자 추락사망사고, 2018년 2월 하청업체 드림기업 추락사고 등 3년 연속 추락 사망사고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모두 하청노동자라고 분개했다.

특히 신동양 노동자 A씨 사망사고는 밀폐 공간 2인1조 출입 등 작업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사고 후 3시간 동안 방치되다 발견됐고, 회사는 사고사실을 즉시 유족에게 알리지 않는 등 석연치 않은 점도 지적했다.

사고현장이 평소에도 위험요소가 많아 작업자들이 개선을 요구한 점도 부각시켰다. 노조는 "이번 산재사망사고의 근본적 책임이 원청인 대우조선해양에 있다"고 주장했다.

또 노동자 사망에 대한 책임을 물어 기업 최고경영자를 처벌하는 '기업살인법' 제정을 촉구했다.

신상기 대우노조 위원장은 "거제지역 많은 기자들이 홍보를 하고 알려야 하는 데 그러지 못한 점 안타깝게 생각한다. 신동양 노동자는 한 집안의 가장이었다. 유족들의 울분 가까이에서 많이 지켜봤다. 대우조선에서 또는 이 땅의 산업현장에서 이런 안타까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신동양의 직원 A씨는 지난 25일 오전 11시 20분께  2도크 5446호선 4번 카고탱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28일 검찰의 부검결과 추락사로 확인됐고, 고용노동부가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