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총장 내년 거제서 총선 도전···지역 정계 '시큰둥'
이기우 총장 내년 거제서 총선 도전···지역 정계 '시큰둥'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9.01.2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이기우 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이 내년 거제 총선에 숟가락을 얹었지만 예상과는 달리 지역 정계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같은 당 출마예정자들부터 야당 후보들까지 민생과 지역현안 챙기기에 바빠 신경쓸 겨를이 없다는 반응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상모 거제지역위원장은 "제도권에 있던 이 총장이 일흔이 넘은 나이에 선거판에 들어서려고 하는 것은 주변에서 부추겨서 그렇다"며 "40~50대도 아니고 70대의 나이에 힘든 정치판에 잘 적응하긴 힘들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문 위원장은 지난해 지방정치의 쓴 맛을 본 후 지역현안을 챙기며 중앙정치와 지방정치를 차이를 느꼈고, 지역에 스며들어 지역에 꼭 필요한 정치인이 되겠다는 각오다.

같은 당 김해연 전 경남도의원도 이 총장을 '낙하산'이라고 빗대며 "지역민들이 알아서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를 위해 활동하면서 자신감이 붙은 모양새다.

이렇게 여당 소속 출마예정자들이 강한 자신감을 보이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자유한국당 김한표 국회의원의 약진도 눈에 띈다.

문상모 거제지역위원장이 지난 22일 거제청소년수련관에서 주최한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은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은 불가능하다'는 부울경 동남권신공항 검증단 검증결과 보고대회에 3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것에 비해, 23일 열린 김한표 의원의 '의정보고회'에는 1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면서 급격한 온도차를 보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시민을 많이 동원하는 것보다 필요한 시민들에게 내용을 전달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말들이 오갔지만, "시민을 동원하는 것도 능력"이라며 자유한국당의 손을 들어주는 분위기다.

김한표 의원측은 내년 선거를 대비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우선 지역현안 챙기기에 치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총선에 대해서는 설 명절이 지난 후쯤 이야기하자며 답변을 미뤘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석패한 자유한국당 서일준 전 거제부시장도 최근 소소하게 활동을 시작했다. 지역행사에 참석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SNS를 통해 소식을 알리고 있지만 아직까진 출마의사를 밝히진 않고 있다.

지난 총선 이후 더불어민주당으로 입당한 것으로 알려진 윤영 전 국회의원은 "아직 시기가 이른 것 같다"며 답변을 아꼈다.

이 외에도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고 열심히 활동중인 인사들도 아직까지 확실한 출마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내년 총선에 대한 관심은 커져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출마예정자들은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