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 안 부탄 온수매트 켜놓고 잠자던 40대 숨져
텐트 안 부탄 온수매트 켜놓고 잠자던 40대 숨져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12.2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 텐트 안에서 일회용 부탄가스 온수매트를 켜놓고 잠을 자던 40대 낚시꾼이 숨진 채 발견됐다.

함안경찰서는 19일 오후 6시께 함안의 한 수로에서 낚시하던 A씨(44)가 텐트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텐트 안에 일회용 부탄가스 온수매트를 켜놓고 잠을 자다 변을 당했다.

숨진 A씨는 옆에서 낚시하던 B씨(57·양산)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부검결과 A씨가 부탄가스에서 발생한 일산화탄소 중독과 저산소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야외에서 잠을 자거나 춥다고 해서 텐트나 캠핑카 등의 출입문과 창문을 무조건 꼭꼭 닫거나, 산소를 많이 소비하는 난방기구를 밀폐된 공간에 켜두는 것은 위험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