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대형유통업체, 가리비 유통양해각서 체결
고성군-대형유통업체, 가리비 유통양해각서 체결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11.1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생산 가리비 400톤 판로 확보

【거제인터넷방송】= 고성군이 고성 가리비의 소비와 유통촉진을 위해 대형유통업체인 ㈜디딤과 자란만 가리비영어조합법인간의 유통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9일 고성군청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양해각서 체결식에 백두현 군수, 자란만가리비영어조합법인 박기출 대표, ㈜ 디딤 업체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고성군과 두 업체는 상호협력을 통해 가리비 소비활성화는 물론 이를 통한 어업인의 안정적인 생산 소득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통업체인 ㈜디딤은 다양한 유통전략을 통해 자란만가리비 영어조합법인 등 고성지역 생산 가리비 구매에 힘쓰기로 했으며 자란만가리비영어조합법인은 생산 가리비의 안정적인 생산을 통한 적기 공급과 소비확대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자란만 가리비영어조합법인은 연간 400톤의 가리비를 ㈜디딤에 유통하게 되며 생산 집중기에는 냉동보관 후 납품하게 된다.

미 FDA가 지정한 청정해역 고성 자란만 일원에는 65곳, 150㏊ 면적의 양식장에서 연간 6천톤 240억원의 가리비를 생산하고 있다.

최근 들어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되는 굴에서 가리비 양식으로 전환이 증가되면서 생산어가의 안정적인 판매망 확보를 통한 지속가능한 소득창출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군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안정적인 판매활로 확보는 물론 출하조절을 통해 가을부터 이른 봄까지 가리비 생산 집중시기의 일시적 가격 하락현상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어업인들은 가격 걱정 없이 생산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고성 가리비 유통에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고성가리비가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가리비 브랜드 선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