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이런일이 안타까운 추모식
[영상] 어쩌다 이런일이 안타까운 추모식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11.08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서진일 기자= 지난달 4일 새벽 거제시 중곡동 신오교 아래서 폐지를 줍던 쉰여덟살 노숙여성이 20대 남성에게 무차별 폭행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이곳은 시유지이지만 한때 유람선 선착장과 매표소로 사용됐습니다. 그러나 유람선사가 폐업하고 거제시가 관리에 손을 놓은 사이 우범지대로 변했습니다.

CCTV만으로는 연약한 50대 노숙여성의 생명을 지킬 수 없었습니다. 이 여성이 살해당한 거제시 중곡동 신오교 아래에 촛불이 켜졌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