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CCTV 통합관제센터 제 기능 하고 있나
거제시 CCTV 통합관제센터 제 기능 하고 있나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11.0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거제시 CCTV통합관제센터(이하 관제센터)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달 4일 발생한 신오교 50대 살인사건때 사건인지도 늦었고, 적절한 대처도 못했기 때문이다. 

거제시는 전체 범용화면 880여대와 재난 감시 등을 포함해 1130대의 CCTV를 운영하고 있으며 야간 방범용 카메라는 880여대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관제센터는 경찰 3명(2교대), 공무원 4명(일과 근무), 공무직 20명(4개팀 3교대)으로 구성된다. 경찰과 공무직 5명은 각자 배정된 화면에 뜨는 CCTV 영상 16개를 1분여 단위로 바꿔가며 확인한다. 

거제시 관제센터는 타 지자체에서 견학을 올 만큼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이번 신오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녹화용 CCTV로 전락했다는 지적과 함께 민낯이 드러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신오교 아래는 인근 지구대에서 수시로 출동할 만큼 우범지대로 알려져 있지만 거제시가 상황을 인지하지 못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거제시청 관계자는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당시 어두운 상황에서 점 처럼 꿈틀거리는 상황이었고, 영상이 돌아가는 주기가 길다보니 인지하기 쉽지 않았다"며 "이후 제보자들이 경찰에 신고할 때쯤 우리도 인식했지만 그때는 늦은 감이 없잖아 있었다"고 말했다. 

시민 A씨는 "만약 신오교 아래에서 여성이 30여분이나 무차별 폭행당하고 있을때 관제센터가 제 역할만 해줬다면 이 여성을 살릴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세센터가 범죄예방 적 차원에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관제센터는 2011년 3월 기본계획을 설립해 2013년 3월 6일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설립비용은 25억(국비 23%, 도비 10%, 시비 67%)이고,  운영비용은 공공요금 6억 , 시설비 5억, 인건비 지난해 기준 7억6000만원을 더한 18억6000만원이다.

공공요금은 CCTV 전기요금, 회선요금으로 사용되고, 시설비는 CCTV 설치비용으로 사용된다. 인건비는 위탁근무자들이 올해부터 공무직으로 전환돼 현재 협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