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추석 앞 납품대금 300억 원 조기 지급
대우조선해양, 추석 앞 납품대금 300억 원 조기 지급
  • 이상두 기자
  • 승인 2018.09.1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설 명절 이후 4년 만에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영업현금흐름 플러스 전환으로 협력사와 상생 우선 챙겨

【거제인터넷방송】=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약 300억 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서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예정인 자재대금으로, 10일 앞당겨 추석 전인 오는 21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악화되기 전인 2014년 설 명절까지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년간 혹독한 구조조정과 자구안 이행을 통해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상반기 기준 영업현금흐름이 플러스(4,900억 원)로 전환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 측은 강재가격인상, 더딘 시황개선 등 아직 대내외적으로 넘어야할 난관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동안 모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준 납품업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생차원에서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11년 만에 영업현금흐름 플러스 전환, 4년 만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 최근 몇 년간의 암흑기를 지나 회사가 경영정상화 궤도에 본격적으로 들어서고 있다.”며 “앞으로 계획된 자구계획 등을 철저히 이행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