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돌을 가져가 죄송합니다"
"몽돌을 가져가 죄송합니다"
  • 조형록 기자
  • 승인 2018.07.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 미국소녀, 실수 사과하며 거제 학동 몽돌 반납

【거제인터넷방송】조형록 기자= 여름방학을 맞아 거제 학동 몽돌해변에 놀러왔다가 몽돌 2개를 가지고 귀국하려던 미국 소녀가 사과 편지와 함께 몽돌을 돌려보내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는 지난 10일 몽돌 2개와 함께 삐뚤삐뚤 쓰여진 편지가 담긴 마음이 따뜻해지는 우편물을 받고 27일 이 사실을 언론에 공개했다.

미국 뉴저지주에 사는 아이린(여, 13세)양은 이번 여름방학을 맞아 부산 외할머니 댁에 갔다가 거제 학동 몽돌해변을 찾았다. 푸른 바다와 옥빛몽돌의 매력에 빠진 아이린은 집으로 돌아갈 때 몽돌 2개를 기념품으로 2개를 가져갔다.
 
뒤늦게 이사실을 알게 된 아이린의 엄마는 이 아름다운 돌이 만들어지는데 걸리는 시간과 그리고 이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아이린에게 설명했다.

자신의 실수를 깨달은 아이린은 "몽돌을 가져와서 죄송하다"며 2장의 사과편지와 몽돌을 돌려보냈다.

비록 이번에는 미담으로 끝났지만 매년 자연적 ·인위적 요인으로 줄어들고 있는 학동 몽돌 보존을 위해 한려해상국립공원 동부사무소와 마을 주민들이 대책 마련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흑진주 같은 몽돌로 형성된 이색적이고 정돈된 경관으로 매년 백만명 이상의 탐방객이 찾고 있는 몽돌해변의 현 주소다.

이재성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해양자원과장은 "이 어린이의 간절한 마음이 공원관리자들에게 몽돌자원의 소중함과 보호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하는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몽돌 돌려주기 캠페인과 홍보를 강화하는 등 보호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3세 미국소녀도 반한 학동 몽동해변은 거제시 동부면 학동리에 위치한 자갈*해빈(beach)으로 폭 30~50m, 길이 2㎞의 우리나라 최대 자갈*해빈 중 한 곳이다. 파도에 의해 자갈이 굴러가는 소리는 환경부가 선정한‘한국의 아름다운 소리 100선’에 속한다.

*해빈-해안에 모래와 자갈 등의 퇴적된 지형으로 바다로 유입되는 하천에 의해 운반된 토사 또는 해안 침식으로 생긴 모래가 파랑과 연안류의 작용으로 해안에 퇴적돼 형성된 지형을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